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노트 팬 모일 것"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1 09:36 수정 2018.08.11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노트 팬 모일 것"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미국 현지에서 '1+1' 프로모션과 함께 사전예약에 들어갔습니다.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인근 T-모바일 매장에는 어제(10일) 공개된 갤럭시노트9이 진열돼 있고 기기 옆에는 '50% 오프'라는 말이 큼직하게 쓰여 있습니다.

이곳 매장 직원은 "사전예약 한정으로 삼성 디바이스를 보상판매(trade-in)했을 때 요금 크레딧으로 50%를 돌려주는 행사를 진행한다"며 "할인 프로모션이 있기 때문에 전작만큼 인기가 있을 것 같다. 이미 오늘 하루 3명의 고객이 사전예약을 하고 갔다"고 전했습니다.

인근의 AT&T 매장은 갤럭시노트9 실물을 아직 받지 못했다면서도, '1+1' 행사를 홍보하며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3의 이동통신사인 스프린트 역시 리스 프로그램인 '스프린트 플렉스'로 단말기 2대를 18개월 리스해 가입하는 조건으로 '1+1' 행사를 하고 있고, 버라이즌은 갤럭시노트9이나 갤럭시S9 단말 두 대를 24개월 할부로 구입하면 요금 크레딧으로 최대 999.99달러(버라이즌 갤럭시노트9 정가)를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AT&T 매장 직원은 "최소 1대 신규 가입에 단말기 2대를 가입하는 조건으로 '한 대 사면 한 대 공짜' 행사를 진행 중"이라며 "갤럭시노트9이 전작인 갤럭시노트8보다 비싸져 심리적 저항이 있겠지만 프로모션이 있어 노트 팬층을 모으기에는 충분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