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4일 만에 100만 돌파…'1987'과 동일 속도

SBS뉴스

작성 2018.08.11 09:20 수정 2018.08.11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작, 4일 만에 100만 돌파…1987과 동일 속도
웰메이드 첩보극 '공작'이 개봉 4일 만에 전국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공작'은 이날 오전 7시 전국 112만 9,861명을 기록했다.

100만 돌파 기록은 남북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내며 흥행에 성공했던 '공조'(누적 관객수 781만 7,618명)보다 하루 빠른 속도이자, 실화를 모티브로 한 스토리가 선사하는 묵직한 울림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공감을 이끌어냈던 흥행작 '1987'(누적 관객수 723만 1,830명), '국제시장'(누적 관객수 1,426만 2,498명), '변호인'(누적 관객수 1,137만 4,879명)과 동일한 속도다.

또한, '공작'은 동시기 경쟁작 '신과함께-인과 연'과 좌석수가 거의 2배정도 차이나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좌석판매율 41.4%를 기록하며 실속있는 흥행을 이뤄가고 있다.

글로벌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언론 매체 및 평론가들의 평가를 반영한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하며 북미를 비롯한 해외 개봉에서의 선전을 기대케 한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이성민, 황정민 등 배우들의 열연, 윤종빈 감독의 치밀한 연출까지 3박자를 갖춘 영화로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