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리콜 차량, 중고 매물 주의'…정부, 유통 차단 대책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8.10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MW 리콜 차량, 중고 매물 주의…정부, 유통 차단 대책
정부가 리콜 대상인 BMW 차량의 중고시장 유통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을 중고차로 매매할 때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8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최근 중고차 시장에서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이 매매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졌습니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중고차 매매업자에게는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 후 차량을 판매하도록 했습니다.

또 자동차검사소는 검사를 받으러 온 BMW 차량 소유주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와 관련한 안내를 강화하도록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