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외국인 선수 헤인즈, SK와 재계약…'가을에 또 만나요'

SBS뉴스

작성 2018.08.10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수 외국인 선수 헤인즈, SK와 재계약…가을에 또 만나요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서울 SK가 애런 헤인즈(37·199㎝)와 다시 손잡았다.

SK는 10일 2018-2019시즌 외국인 선수로 헤인즈와 오데리언 바셋(32·18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헤인즈는 2008년 서울 삼성에서 데뷔, 한국에서 뛴 지 10년이 넘는 대표적인 '한국형 외국인 선수'다.

정규리그 통산 득점 9천628점으로 외국인 선수 가운데 1위, 국내 선수를 더해서도 전체 4위에 올라 있다.

리바운드 역시 정규리그 통산 3천853개를 잡아 3천993개인 로드 벤슨(전 DB)에 이어 외국인 선수 통산 2위다.

헤인즈는 지난 시즌에도 SK에서 뛰었으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무릎을 다쳐 플레이오프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2012-2013시즌부터 SK에서 3년 연속 활약한 헤인즈는 이후 2년간 고양 오리온으로 소속을 바꿨다가 지난 시즌 SK에 복귀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24득점, 10.6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헤인즈와 호흡을 맞추게 된 바셋은 2016-2017시즌 오리온에서 한 시즌을 헤인즈와 함께 보낸 경력이 있다.

당시 바셋의 정규리그 성적은 13.2점에 4.2어시스트, 3.5리바운드였다.

헤인즈와 바셋이 함께 뛴 2016-2017시즌 오리온은 정규리그 2위에 올랐으나 4강 플레이오프에서 바셋이 평균 6.6점에 2.2리바운드, 1.6어시스트로 부진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지 못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