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등학교서 '석면 문제 해결 요구' 집단 등교거부 사태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08.10 1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초등학교서 석면 문제 해결 요구 집단 등교거부 사태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석면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있습니다.

신정초등학교 석면문제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10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석면제거공사 취소에 따른 후속대책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신정초 전교생 1천824명의 3분의 1이 넘는 681명의 학생이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오늘 학교에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개학 직후 체험학습을 가는 경우가 드물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등교거부입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강서구 신정초는 이번 여름방학을 이용해 석면제거공사를 벌일 예정이었으나 공사가 부실하게 이뤄지면 오히려 학생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학부모 반발이 거세 공사를 취소했습니다.

당시 신정초는 석면제거공사로 공기 중에 흩어진 석면가루가 바닥 등에 내려앉은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실내공간을 모두 비닐로 덮어씌우는 '비닐보양' 작업까지 마친 상황이었습니다.

신정초는 공사취소 이후 비닐을 떼어내고 청소한 뒤 모든 교실 실내공기 질을 측정했습니다.

측정결과 석면농도가 학교보건법상 기준치(1㎤당 0.01개) 이하로 나타났고 신정초는 지난 8일 개학했습니다.

학부모 비대위는 공기 중 석면농도를 측정하는 방식을 믿지 못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들은 학교 곳곳에서 시료를 채취한 뒤 편광현미경으로 분석, 석면이 검출되지 않아야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이번 여름방학 석면제거공사를 진행하는 32개 학교는 공사 후 석면이 남아있지 않도록 편광현미경을 이용해 검사할 예정입니다.

규정상으론 공기 중 석면농도를 측정하면 충분하지만, 석면에 대한 학부모 불안이 크다는 점이 고려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석면제거공사를 안 한 학교에 편광현미경을 이용한 방식을 적용한 전례가 없다. 청소도 했고 공기 중 석면농도도 기준치 이하로 나왔다"면서 신정초 학부모 요구를 수용하는 데 어려움을 나타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