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 "한국당 압력에 굴복한 방문진 이사 선임 취소해야"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8.10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선임에 자유한국당이 정치적 압력을 행사해 부적절한 인사가 이뤄졌다고 비판했습니다.

MBC 노조는 성명을 내고 "방통위가 공정방송 파괴와 부당노동행위 주범인 최기화, 김도인을 방문진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더'를 내렸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노조는 그러면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방통위원이 자유한국당의 압력에 굴복해 후보 검증 의무와 독립적 이사 선임 권한을 내팽개쳤다"고 비판했습니다.

노조는 최기화 이사가 김장겸 MBC 전 사장 체제에서 기획본부장을 지냈고, 김도인 이사 역시 김장겸 전 사장 아래에서 편성제작본부장을 지냈다는 점을 문제 삼았습니다.

노조는 "두 사람 다 편파 왜곡보도와 부당노동행위를 저질렀다"며 "최기화는 형사재판을 받는 피고소인 신분이고, 김도인 역시 '블랙리스트 방송인' 퇴출에 앞장선 인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노조는 그러면서 "이번 이사 선임을 인정할 수 없다"며 "선임 취소를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