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단체 "워마드 편파수사 규탄…경찰 불법 촬영물 방조"

SBS뉴스

작성 2018.08.10 13:05 수정 2018.08.10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성 단체 "워마드 편파수사 규탄…경찰 불법 촬영물 방조"
여성단체들이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편파적이라고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여성민우회 등 30여 여성단체들은 이날 낮 12시 서울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웹하드 등을 중심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음란물이 활발하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에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만 경찰이 수사하는 것은 불공정하고 편파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 수사가 지난 5월 홍대 불법촬영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며 "그동안 경찰과 검찰, 사법 권력은 여성에 대한 폭력을 사소화하고 여성의 목소리를 무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남초 커뮤니티와 P2P 사이트에서는 오늘도 무수한 불법촬영물이 업로드되고 끊임없이 재생·유포되고 있다"며 경찰이 불법촬영물 유포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은 그동안의 역할 방기에 대해 반성하고 불법촬영물에 제대로 된 접근을 하지는 못할망정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며 "이것이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한 것인가"라고 따졌다.

일간베스트, 디씨인사이드 등 다수의 남성 중심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웹하드 및 파일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에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물이 십수 년 동안 넘쳐나고 있다고 이들은 지적했다.

여성단체는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구조를 알면서도 개인의 문제로만 취급해 온 경찰의 행보가 불법촬영물이 매일 밤 도배·유포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상 질서로 유지될 수 있게 한 배후"라며 "경찰이야말로 이 끔찍한 현실이 유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한 진짜 방조자"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경찰에 대해 ▲ 불법촬영물 편파수사 사죄 ▲ 불법촬영물 편파수사 중단 및 동일범죄에 대한 동일 수사 즉각 진행 ▲ 불법촬영물 유포자·유통플랫폼·소지자 처벌 ▲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에 대한 특별 수사단 구성 등을 요구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외에 거주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경찰은 "일베 등 남성 커뮤니티도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며 차별은 없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