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PD가 힙합을?…방과 후 힙합, 관전포인트 대공개

SBS뉴스

작성 2018.08.10 13: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알 PD가 힙합을?…방과 후 힙합, 관전포인트 대공개
지상파 최초의 힙합 버라이어티 SBS '방과 후 힙합'이 16일 밤 11시 10분부터 90분간 특별 편성되어 방송된다.

'방과 후 힙합'은 MC와 래퍼들이 전국 곳곳의 중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며 10대들의 이야기를 랩으로 들어보는 스쿨 힙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MC는 김신영, 피오가 맡고, 리듬파워(행주, 보이비, 지구인), 슬리피, 키썸, 킬라그램이 '힙합쌤'으로 출연한다. 첫 학교로는 경기도 안성의 가온고등학교가 선정됐다.

'방과 후 힙합'의 형식은 이렇다. 힙합쌤으로 참여한 래퍼들이 학교에서 각각 ‘방과 후 힙합 교실’을 진행하면서 학생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랩으로 듣는다. 그리고 학생들의 랩을 업그레이드시켜 줄 힙합쌤들의 개성 있는 수업이 진행된다.

수업이 끝나면 힙합쌤들은 가장 인상적이었거나 공감 가는 이야기를 하나씩 선택하고, 일주일 뒤 전교생들 앞에서 학생과 함께 무대를 펼친다.

'방과 후 힙합'은 기존 힙합 프로그램과 달리, '랩 실력', '경쟁'이 아닌 '이야기', '성장'에 방점을 두고 있다. 10대들의 다양한 고민이 담긴 진솔한 이야기를 랩으로 풀어내는 게 프로그램의 핵심이며, 랩.알.못 (랩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자기 이야기를 랩으로 표현하는 지가 첫 번째 관전 포인트, 힙합쌤들과의 수업을 통해 이들의 랩이 어떻게 성장하는 지가 두 번째 관전 포인트라고 한다.
   
한편, 프로그램 연출은 '그알' 출신의 도준우 PD가 맡았다. 원래 꿈이 래퍼였다는 그는 '그것이 알고싶다', '궁금한이야기 Y'등의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 랩을 접목시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도 PD는 “힙합 정신은 ‘눈치 보지 않고 할 말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랩으로 평가받는 프로그램이 아닌, 용기 있게 자기 이야기를 하면 박수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할 말 다 하고 살기 힘든 사회에서 '방과 후 힙합'이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어주길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