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세금, 작년보다 19조 원 더 걷혔다…세수 호황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8.08.10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 상반기 세금이 지난해보다 19조 원 이상 더 걷혔습니다.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양도소득세가 많이 늘어났고 부자증세의 영향으로 일부 고소득 근로자의 원천징수세율이 상승한 점도 반영됐습니다.

정호선 기자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국세 수입은 157조 2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조 3천억 원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세수 목표 대비 실적을 뜻하는 세수 진도율은 1년 전보다 3.7% 포인트 상승한 58.6%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정부 국세 수입은 전년보다 22조 8천억 원 늘어 역대 최대 세수 풍년을 기록했습니다.

목표치 대비 초과 세수는 14조 3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올해에도 상반기에만 지난 한해 증가 폭과 비슷한 수준으로 세수가 걷힌 셈입니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와 법인세의 세수 진도율이 모두 60%를 넘어섰습니다.

올 상반기 법인세는 1년 전보다 7조 1천억 원 증가한 40조 6천억 원 걷혔습니다.

법인세의 세수 진도율은 64.4%에 달했습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 법인세는 작년 법인 실적을 바탕으로 걷는데 작년 기업들의 영업실적이 좋아서 많이 걷히게 됐다"며 "대기업 증세의 영향은 내년부터 반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득세는 6조 4천억 원 증가한 44조 3천억 원 걷혔습니다.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양도소득세가 많이 늘어난 영향입니다.

부자 증세의 영향으로 일부 고소득 근로자의 원천징수세율이 상승한 점도 반영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