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효린 "두 번의 개복수술, 배 흉터 가리려 타투"

SBS뉴스

작성 2018.08.10 0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생술집 효린 "두 번의 개복수술, 배 흉터 가리려 타투"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배에 있는 십자가 타투의 사연을 밝혔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효린을 비롯해 개그맨 송은이, 안영미가 출연했다.

MC 한혜진은 효린에게 “뮤직비디오 보니까 배에 타투가 있던데”라며 그 사연을 물었다. 그러자 효린은 “배에 큰 흉터가 있어서 커버타투를 했다. 십자가로 굉장히 크게 흉터가 있다”며 “어릴적 두 번의 개복수술을 했다. 그 흉터가 제 가장 큰 콤플렉스였다”라고 밝혔다.

효린은 “복수가 찬 상태로 태어났다. 태어나자마자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있었고, 소아암 판정을 받았다. 담도폐쇄증으로 수술을 받았고, 퇴원 후 1년 후에 또 장중첩증으로 또 한 번 수술을 했다”라고 흉터가 생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흉터모양대로 가리면 어떨까 해서 십자가 모양으로 타투를 했다. 이걸 하니까 콤플렉스가 없어졌다. 약간 웅크리고 다녔는데 자신감이 생겼다”며 타투 이후 달라진 자신의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또 효린은 “담도폐쇄증을 가진 아이들의 부모님이 가끔 메일을 보낸다. ‘효린씨 보면서 힘내고 있는데 열심히 노래 해달라’고 하신다. 그런 글을 보면서 내가 더 열심히 음악을 해서 희망을 많이 드려야겠다 싶다”라며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사진=tvN 방송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