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언팩서 '갤럭시홈' 깜짝 등장…11월 정식 공개될 듯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8.10 04:09 수정 2018.08.10 0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갤노트9 언팩서 갤럭시홈 깜짝 등장…11월 정식 공개될 듯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공개(언팩) 행사의 주인공은 삼성전자 새 AI 스피커 '갤럭시홈'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노트9과 함께 신제품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를 선보이고, AI 스피커 '갤럭시홈'을 깜짝 공개했습니다.

삼성전자가 새 AI 스피커의 이름과 실물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당초 외신과 업계는 삼성전자가 이달 말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AI 스피커를 공개하리라고 예상해왔습니다.

갤럭시홈은 20㎝ 가량 되는 높이에 윗부분이 좁고 아래가 넓은 검은색 항아리형 몸체에 다리가 세 개 달린 모양으로, 새로워진 빅스비 2.0을 탑재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160개의 갤럭시홈이 한꺼번에 발표 음악을 재생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갤럭시홈을 소개한 이지수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갤럭시홈은 빅스비를 탑재했고 놀랄만한 사운드와 우아한 디자인을 갖췄다"고 소개했습니다.

갤럭시홈은 빅스비를 호출해 작동시킬 수 있으며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TV와 냉장고 등 가전과 연동됩니다.

하만의 AKG 스피커를 탑재했고 모든 방향으로 서라운드 사운드를 제공하며 8개의 마이크가 달려 멀리 있는 목소리도 인식할 수 있습니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와 제휴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홈의 정식 공개, 출시일이나 가격을 밝히지 않고 자세한 내용은 IFA 대신 11월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밝히겠다고 전했습니다.

이 상무는 이와 함께 새로워진 빅스비 2.0을 시연했습니다.

빅스비에 '뉴욕 시내에 좋은 레스토랑을 원한다'고 말했더니 프랑스 음식을 가장 먼저 추천했습니다.

사용자가 프랑스 음식을 좋아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어서입니다.

빅스비 화면 내 '테이블 예약' 버튼을 누르자 이전 예약 기록에 따라 시간과 동석하는 사람 수 등을 알아서 입력한 뒤 이메일로 예약을 끝냈습니다.

앱을 따로 다운받지 않았지만 빅스비가 티켓마스터, 우버, 스포티파이, 구글맵 등 파트너 앱에서 정보를 끌어왔다고 이 상무는 설명했습니다.

빅스비는 이 외에도 사용자와의 직전 대화 내용을 기억하고 대화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8월 말 브루클린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묻다가 대뜸 '10월 첫 주는 어때'라고 물어도 그 시기 브루클린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찾아줬습니다.

언팩 행사 종료 후 체험존에서 만난 참석자들은 새 디바이스인 갤럭시홈 등장에 흥분한 모습이었습니다.

미국 기자 마이클 사이먼 씨는 "오늘 AI 스피커 실물을 볼 것이라고 기대하지 못해 놀랐다"며 "스피커 보디가 잘 빠지고 다리도 예쁘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조 코 씨 역시 "갤럭시노트9은 로열티가 있는 노트 팬들에게는 인기를 끌겠지만, 전작과 크게 다른 점을 못 느꼈다"며 "갤럭시홈의 깜짝 등장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각국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약 4천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반적으로 콘서트처럼 이뤄졌습니다.

바클레이스 센터의 천장에 있는 점보트론(Jumbotron)부터 약 32x14m의 대형 스크린, 농구장 코트 절반을 모두 활용한 무대 연출이 참석자들을 압도했습니다.

삼성전자가 행사 전 비표 대신 참석자들에게 나눠준 시계 모양의 LED 손목밴드가 주요 주제 발표마다 다양한 색상으로 변해 행사 분위기를 돋웠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자리에서 갤럭시노트9의 배터리·저장용량 등 성능 강화, 게이밍 경험 향상, S펜 블루투스 기능 등을 소개하고 스마트워치 신제품을 함께 발표했습니다.

새롭게 공개되는 제품이 많았음에도 갤럭시노트9을 중심으로 여러 제품과 서비스가 유기적으로 연동돼 확장되는 갤럭시 에코시스템이 표현됐다고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9은 세계에서 가장 파워풀한 모바일 디바이스"라며 "모바일 디바이스, TV, 가전까지 모든 생활 제품에 거쳐 매끄럽게 연결된 생활방식을 약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