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차량도 '불안불안'…아반떼·SM5도 불났다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8.08.10 0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9일)는 BMW 뿐 아니라, 국산 차에서도 연달아 불이 났습니다. 폭염에 차량 화재 사고가 갑자기 는 건지, 원래 많았는데 BMW 화재를 계기로 더 많이 드러나는 건지, 운전자들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도로에 서 있는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녹아내렸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동수원나들목 부근에서 아반떼 차량에 불이 나 15분 만에 꺼졌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불로 소방서 추산 7백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행 중 다른 차 운전자가 신호를 줘 차를 멈춰 확인해보니 차량 앞부분에서 연기가 나고 있었다는 운전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

어제저녁 7시 반쯤 전남 담양군 금성면 광주대구고속도로 광주 방면 10km 지점을 지나던 SM5 승용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차량 전체를 태우고 20여 분 만에 진화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

어젯밤 11시 반쯤 서울 구로구의 한 건물에서 불이나 약 한 시간 만에 불이 꺼졌습니다.

이 불로 건물 4층과 5층에 사는 주민 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