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x이유영, 서로에 대한 믿음 깊어졌다

SBS뉴스

작성 2018.08.09 2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판사 윤시윤x이유영, 서로에 대한 믿음 깊어졌다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시윤과 이유영이 서로에 대한 믿음을 더욱 키워갔다.

이 날 방송에서는 먼저 한강호(윤시윤 분)이 송소은(이유영 분)에게 사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강호는 "화났죠? 나때문에 집에도 못 들어갔잖아요"라고 말을 건넸고, 소은은 괜찮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호는 "어제 내가 실수한 거 있었냐"고 소은에 물었고 소은은 "술 취해서 집 앞에 찾아오신 거 말고 실수하신 건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강호는 거듭 소은에게 사과했다.

지난 방송에서 강호는 뺑소니 교통사고 관련 판결문에 대해 고민하는 소은에게 "쉽게 쉽게 가자. 튀는 판결 하지 말자"라고 했던 걸 후회하고, 괴로움에 술을 마신 채 술에 취해 소은을 찾았다. 그러자 소은은 자신의 집을 강호에게 양보하고 밖에서 잠을 자고 출근한 바 있었다.

이에 강호는 "나를 안 버려줘서 고맙다. 전부 나를 버렸는데, 안 버린 사람은 소은씨가 처음"이라고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이어 강호는 홍정수(허성태 분), 오상철(박병은 분)에 맞서 재판장에서 본격적으로 대립했다.

강호는 술집 직원의 폭력에 대한 추궁을 집요하게 이어가던 중 파격적으로 판사석에서 내려와 피고인 앞에 서서 악수를 청했다. 그리고 피고인의 손을 보고 이내 "싸움하는 손이 아닌데, 싸움 못하죠?"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강호는 홍정수의 반대를 무릎쓰고 피해자 증인 출석을 명했다.

그러자 오상철과 홍정수는 강호의 모습에 화를 삭이지 못했다. 홍정수는 "법조계 새카만 후배가 판사랍시고"라고 말하며 분노했고, 오상철은 "어차피 옷 벗게 될거다"고 말해 모종의 음모가 있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소은은 그런 강호를 응원했다. 소은은 "멋있었다. 높은 자리에 앉아있었는데 오늘 처음으로 낮은 데로 내려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한편, 강호와 소은은 롤러코스터를 타려다 시각장애인 탑승은 즉각 되지 않고 따로 탑승 교육을 받아야 한다며 제지한 놀이공원 측과 실랑이를 벌이다 전과자가 된 어머니의 사견 해결을 위해 놀이공원을 찾았다.

강호와 소은은 롤러코스터를 타고 상황 재연에 나섰다. 소은은 안대를 쓰고 롤러코스터 레일 위 비상계단에 올라섰다. 소은은 강호의 손을 꼭 잡고 강호를 의지한 채 계단을 내려왔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