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이유영에 속내 고백 "나 안 버린 사람은 네가 처음"

SBS뉴스

작성 2018.08.09 2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판사 윤시윤, 이유영에 속내 고백 "나 안 버린 사람은 네가 처음"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시윤이 이유영에 속내를 고백했다.

이 날 방송에서 조복수 계장(김강현 분)은 송소은(이유영 분)에게 "판사님 오늘 기분 안 좋으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에 소은은 의자에 기대 인상을 쓰고 있는 한강호(윤시윤 분)의 눈치를 봤다.

하지만, 한강호는 "화났죠? 나때문에 집에도 못 들어갔잖아요"라고 말을 건넸고, 소은은 괜찮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호는 "어제 내가 실수한 거 있었냐"고 소은에 물었고 소은은 "술 취해서 집 앞에 찾아오신 거 말고 실수하신 건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강호는 거듭 소은에게 사과했다.

지난 방송에서 강호는 뺑소니 교통사고 관련 판결문에 대해 고민하는 소은에게 "쉽게 쉽게 가자. 튀는 판결 하지 말자"라고 했던 걸 후회하고, 괴로움에 술을 마신 채 술에 취해 소은을 찾았다. 그러자 소은은 자신의 집을 강호에게 양보하고 밖에서 잠을 자고 출근했다.

다음날 강호는 땡볕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유족에게 "죄송하다. 나 같은 놈이 재판 맡아서"라며 우산을 건넨 바 있었다.

한편, 소은은 "법원 앞에서 1인 시위하던 음주운전 피해자 유족이 시위를 그만하고 집에 가셨다"고 전했다.

이에 강호는 "나를 안 버려줘서 고맙다. 전부 나를 버렸는데, 안 버린 사람은 소은씨가 처음"이라고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