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징

SBS뉴스

작성 2018.08.08 0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전히 많이 덥긴 합니다만, 아침저녁 미세하게나마 달라지는 느낌을 보면 이 지독한 폭염도 조금만 더 견뎌내면 물러갈 것 같습니다.

나이트라인 마치겠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