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로 그늘 만들어 새끼 보호…왜가리의 모성애

UBC 조윤호 기자

작성 2018.08.08 0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악의 폭염 앞에선 동물들도 힘겹긴 마찬가지일 텐데요. 울산 태화강의 백로와 왜가리 어미들이 폭염으로부터 새끼들을 지켜내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눈물겨운 모성애가 아닐 수 없는데요.

UBC 조윤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7종의 백로 8천 마리가 서식하는 태화강 십리대숲, 왜가리 한 마리가 날개를 뻗은 채 뜨겁게 내리쬐는 뙤약볕을 온몸으로 막고 서 있습니다.

어미 품 아래에선 갓 부화한 새끼 2마리가 장난을 칩니다.

정오가 되자 어미 새는 정면으로 방향을 틀어 한참 동안 망부석이 되는가 싶더니 해가 기울자 이번엔 서쪽을 등지고 돌아앉습니다.

극한 폭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새끼가 더울까 봐 온종일 날개로 그늘을 만드는 왜가리의 극진한 모성앱니다.

이 가슴 뭉클한 장면은 철새관찰 CCTV가 찾아냈습니다.

[권기호/울산시 환경정책과 : 직원들이나 모든 분들이 보면서 '우리 인간들도 하기 힘든 일을 이런 새들조차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서 이렇게 노력하는구나!' 이런 행동에 대해서 감동을.]

왜가리는 보통 3월에 둥지를 짓고 짝짓기에 들어가 5월 말이나 6월 초순에 부화를 끝내고 둥지를 옮깁니다.

하지만 한여름 늦둥이가 태어나면서 흔치 않은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말 못 하는 새들도 인간 못지않은 모성애로 역대 최장 폭염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