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안면인식기술로 진시황 시대 궁중인 얼굴 복원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4 16:33 수정 2018.07.14 1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서 안면인식기술로 진시황 시대 궁중인 얼굴 복원
중국의 한 대학 연구팀이 안면인식기술로 진시황 시대 궁중인의 얼굴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시안 시의 서북대학 연구팀은 딥러닝 알고리즘과 방대한 해부학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안면인식기술로 진시황 시대 궁중인의 얼굴을 복원했습니다.

복원 대상이 된 남녀 2명은 시안 시 인근의 진시황릉에 묻혀 있었습니다.

여성은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황제인 진시황이 죽었을 때 순장을 당한 후궁이나 궁녀로 추정됐습니다.

남성은 진시황의 뒤를 이은 2세 황제에 의해 대규모로 처형된 황족의 한 명일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안면인식기술로 복원한 여성의 얼굴은 둥글고 커다란 눈에 길고 오뚝한 코를 지니고 있으며 나이는 20살가량으로 추정됐습니다.

30살가량인 남성은 약간 처진 눈에 큰 코를 가진 것으로 복원됐습니다.

시안대학 연구팀의 리캉 교수는 "이번 연구에는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 중국 공안당국이 사용하는 안면인식기술이 적용됐다"며 "우리는 이번 연구 결과에 확신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서는 경찰이 범인의 몽타주를 만들거나, 군중 속에서 수배 중인 피의자를 찾아낼 때 안면인식기술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복원된 여성 궁중인의 얼굴이 중국의 지배민족인 한족보다는 서양인의 얼굴에 가깝다는 지적도 제기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