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서 숨진 채 떠내려가던 70대 남성 발견

SBS뉴스

작성 2018.07.14 15:24 수정 2018.07.14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4일 오후 1시 48분쯤 울산시 남구 삼산동 태화강에서 A(72) 씨가 숨진 채 떠내려가는 것을 행인이 발견에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A 씨 시신을 인양해 경찰에 인계했다.

구조대는 A 씨를 구조할 당시 이미 사후강직이 진행된 상태여서 숨진 지 수 시간이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 씨 시신을 조사한 경찰은 시신에 별다른 상처 등이 없는 것으로 미뤄 타살 혐의는 없는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 씨가 평소 우울증을 앓으면서 '태화강에 빠져 죽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고 지난 13일 오전에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아 가출신고를 했다는 유족의 말을 참고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