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통령 공약에 무리하게 맞춘 최저임금 인상"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7.14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대통령 공약에 무리하게 맞춘 최저임금 인상"
자유한국당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8천35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대통령 공약에 무리하게 맞추려 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지금이라도 정부는 일자리 상황과 임금 지급능력 등 경제여건을 고려해 대통령 공약을 폐기하고 최저임금 수준을 현실에 맞게 재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2020년 최저임금 1만 원'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폐기 또는 조정을 요구한 것입니다.

윤 수석대변인은 또 "최저임금 인상으로 시간제·일용직 일자리가 급격히 감소했고, 임금 지급능력이 없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을 범법자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