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소상공인이 최저임금 인상 견딜 여력 만들어줘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7.14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주평화당은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인상된 8천35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최저임금 인상을 견딜 여력을 만들어줄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장정숙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충격을 완화할 후속대책 마련이 시급하지만,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지금 당·정·청의 상황을 볼 때 기대난망"이라고 밝혔습니다.

장 대변인은 "최저임금 갈등을 풀 열쇠는 불공정한 시장구조 개선으로,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기술탈취, 프랜차이즈 갑질, 부동산 임대료의 급격한 상승 등의 문제를 하루빨리 풀어야 한다"며 "국회 역시 관련 입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현재와 같은 방향과 인상률로는 '2020년 최저임금 1만 원'이라는 정부·여당의 공약 달성이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