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아이디 사기당한 나이지리아인 60명, 러시아에 발 묶여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7.14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나이지리아인 60여 명이 '월드컵 팬 아이디'로 러시아에 불법 입국했다가 사기를 당해 러시아에 발이 묶였다고 AP통신이 오늘(14일) 보도했습니다.

나이지리아인 60여 명은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비자 없이도 러시아에 입국해 일자리를 얻고 잘 살 수 있다'라고 현혹한 브로커의 말을 듣고 러시아행 비행기를 탔습니다.

이들은 브로커의 말대로 비자 없이도 입국 심사를 무사통과 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과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테러 방지를 위해 '팬 아이디'로 불리는 '관중 신분증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는 경기장 입장 때 신분확인용은 물론 러시아 입국 때 비자 역할도 대신합니다.

나이지리아인들은 팬 아이디를 목에 걸고 자신을 축구팬이라 속였습니다.

문제는 공항 입국장을 나서면서 발생했습니다. 이들에게 일자리 알선을 약속한 브로커는 갑자기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들은 그대로 국제미아가 돼 버렸습니다. 나이지리아로 돌아가려 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브로커로부터 받은 항공권은 가짜였습니다. 브로커에게 거금을 건네 수중엔 돈도 없었습니다.

결국, 이들은 러시아 모스크바 나이지리아 대사관을 찾아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나이지리아 대사관은 이들이 나이지리아로 돌아가는 방법을 찾을 때까지 생활 공간과 음식을 제공해주기로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