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때 쓴 컨테이너 450개 불타 6억 7천500만 원 피해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4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창올림픽 때 쓴 컨테이너 450개 불타 6억 7천500만 원 피해
강원 원주의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불이 나 평창동계올림픽 때 대기실 등으로 사용한 컨테이너 450개를 태워 6억 7천50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불은 어제(13일) 저녁 9시 20분쯤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의 한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발생했습니다.

이 불로 1만3천860㎡ 규모의 부지에 4층 높이로 쌓여 있던 빈 컨테이너 520개 중 450개를 태우고 2시간 반 만인 오후 11시 50분쯤 진화됐습니다.

빈 컨테이너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6억 7천 50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36대와 소방대원 등 1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며, 경기와 충북 등 인근 지역 소방서에서도 지원 출동해 진화에 힘을 보탰습니다.

그러나 4층 높이로 적재된 컨테이너가 다닥다닥 밀집해 불이 커진데다 붕괴 우려 등으로 진입이 쉽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이 난 컨테이너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기실 등으로 활용된 것으로, 올림픽이 끝난 뒤 한곳에 모아 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독자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