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주재 서방 외교관 "반미구호 사라지고 있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4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양주재 서방 외교관 "반미구호 사라지고 있다"
평양에 주재하는 한 서방국가 외교관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에서 반미선전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전했습니다.

평양에 주재하는 이 서방국가 외교관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북한 어디를 가든지 반미구호가 사라진 변화가 뚜렷하다"며 "북한 정권 수뇌부 선에서 결정한 공식적인 정책 전환임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다만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한 정기적인 반미사상교육도 사라졌는지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 교육 내부실상에 대해서는 접근하지 못해, 명확한 답을 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험상 이런 주제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북한 당국으로부터) 매우 일반적이거나 애매한 대답을 듣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6·25전쟁 발발일과 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이 있는 6월과 7월을 '반미공동투쟁 월간'으로 정하고 해마다 반미 군중집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했으나,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올해는 열지 않았습니다.

이 서방국가 외교관은 또, 평양 시내 기름값이 떨어졌다며 13일 현재 휘발유 가격은 1ℓ당 1.26유로에서 1.1유로로 13% 하락했고, 디젤유 역시 1.50유로에서 1.32유로로 12% 하락했다고 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