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지는 트랙?" 美 전문가들 무역전쟁 승패 전망 엇갈려

SBS뉴스

작성 2018.07.14 0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은 지는 트랙 위에 서 있다." 모건스탠리 아시아 회장을 지낸 예일대 선임연구교수 스티븐 로치는 1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무역전쟁은 이기기 쉽지 않다. 패하기는 쉽다"면서 이렇게 전망했다.

CNBC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 투하로 촉발된 미중 무역전쟁에서 미국의 패배를 점치는 예측과 결국 오래 끌고 가면 미국이 이길 것이라는 관측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엇갈리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필패론을 들고 나온 로치는 "이건 살아있는 탄약과 같다. 이제는 말로만 떠들어대는 논쟁이 아니다"라면서 실제 경제생활에 미칠 무역전쟁의 여파를 우려했다.

그는 "지금은 실전 초기 단계에서 그저 총탄만 주고받는 정도"라면서 "얼마나 길게 갈지, 그리고 살아있는 탄약이 미래에 언제 어떻게 터질지 아무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로치 교수는 무역전쟁을 치르는 과정에서 중국에 '실탄'이 모자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점쳤다.

그 근거로 미국의 심한 중국 의존도를 들었다.

값싼 중국산 제품에 이미 수많은 미국 소비자들이 얽혀있는 상황인 데다, 미국 국채를 주무르는 가장 큰손인 중국을 어찌할 도리가 없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전쟁의 전조가 감돌던 지난 3월 트위터에다 "무역전쟁은 좋은 것이다. 그리고 이기기 쉽다"라고 쓴 적이 있다.

CNBC는 로치의 전망은 트럼프 대통령의 낙승 전망과는 정반대라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이 이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알리안츠의 수석경제자문역 모하메드 엘에리언은 "(무역전쟁과) 연관된 관점에서 보면 우리(미국)가 이미 이기고 있고, 앞으로도 승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엘에리언은 "미국 시장에서 중국, 또는 중국과 관련된 기업들의 실적을 약간 들여다보기만 해도 누가 승자인지 알 수 있다"면서 "그것은 일관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엘에리언은 중국이 미국 시장에서 매년 5천억 달러 넘는 물건을 팔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 시장에 겨우 1천300억 달러어치만 팔고 있는 미국과는 사정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두 나라의 무역 불균형 때문에 관세라는 폭탄이 똑같이 떨어지면 결국 '훨씬 더 많이 파는' 쪽인 중국이 불리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