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경양식집 사장과 대립 "억지로 하지 마"

SBS뉴스

작성 2018.07.14 0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백종원, 경양식집 사장과 대립 "억지로 하지 마"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과 경양식집 사장님이 대립했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경양식집 사장님은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았다. 백종원의 조언을 귀담아들으며 변화를 예고했다.

경양식집 사장님은 백종원의 말을 듣고 돈가스를 준비했다. 이에 백종원은 "훨씬 낫지 않냐. 이게 돈가스다"라며 "이것만 바꾸면 될 것 같다. 샐러드를 보면 숨이 죽어 있지 않냐. 양배추와 섞어야 한다. 장사를 좀 해보고 밥을 따로 주는 것을 생각해보자. 다른 그릇에 밥을 주면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 같다"고 대만족을 보였다.

하지만 시일이 지난 후 경양식집 사장님은 예전과 그대로의 모습을 보였다. 단지 돈가스 두께와 크기만 바뀌었을 뿐, 백종원이 조언한 모든 것을 무시하고 손님들에게 돈가스를 내놨다.

이 모습을 지켜본 백종원은 경양식집에 긴급 출동했다. 백종원은 "솔루션 때 우리 얘기했던 거에서 돈가스 말고 다 그대로다. 내가 궁금한 건 수프 하고 장국 그릇 왜 안 바뀌었냐"고 물었다.

이에 경양식집 사장님은 "수프 그릇은 무리가 없었을 것 같아서…. 유리잔 식기는 소스를 더 주는 용도를 바꿀까 고민 중이다"라며 "샐러드는 의도는 어찌된 건지 모르겠지만 속인다는 생각이 들었다. 밑에는 깔고 위를 올린다는 것이 오히려 비싼 채소라도 더 수북하게 쌓아주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백종원은 경양식집 사장님에게 "방송 나가고 나서 힘드냐? 오늘 보니까 짜증내더라"라고 물었다.

이어 " '골목식당'하면서 과정을 통해 배우는 것도 중요하다"며 "자발적 제보니까 있는 그대로 하자했다. 방송 통해 손가락질받고 욕먹는 일도 보여줘야 한다. 그것도 장사의 일부다. 앞으로 더 심한 일 겪는다. 그러면서 다져지는 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양식집 사장님은 "나도 즐거운 마음으로 요리를 해야 맛있게 만들어진다 생각한다. 내가 지금 되게 불만족스러운 상태에서 기계적으로 조리해서 돈을 받고 판다는 것은 좋은 행위 같이 않다"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맞다. 억지로 하지 말라. 솔루션 진행할 때는 아무 말 없이 네네 하다가 지금은 그대로 가고 있지 않냐. 그럼 그때부터 이야기했어야 한다"라며 "방송을 했으면 방법이 없다. 식당은 진짜 어렵다. 돈가스 두드리면서 수련을 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경양식집 사장님은 백종원의 말에 수긍하는 듯 보였다. 백종원은 "세팅 다시 고민하라"고 다시 한번 말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