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마지막 회의 재개…사용자위원 별도 모임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7.13 17:15 수정 2018.07.13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마지막 회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늦어도 내일(14일) 새벽까지는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이는데, 사용자 위원들이 오늘도 회의 참석을 거부하면서 어떤 결론이 내려질지 주목됩니다.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정경윤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리는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장 앞입니다.

1시간 전부터 회의가 다시 시작했는데 조금 전 정회를 한 상태인데요, 아직까지는 전체 27명 위원 중에서 사용자위원 9명이 전원 불참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까지는 14명만 참석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위원 9명은 지난 10일 업종별 차등 적용 방안이 무산되면서, 집단으로 퇴장한 이후로 다시 들어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는 경총에서 오후 3시부터 별도로 모임을 갖고 회의에 참석할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는데요, 애초에 근로자위원은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시간당 10,790원, 사용자위원은 7,530원, 동결을 제시했습니다.

그런데 사용자위원들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양측은 아직까지 3천 원이 넘는 격차를 좁히는 논의를 진행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최저임금법상 재적 위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 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최저임금을 의결할 수는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의 14명으로도 최저임금액 찬반 투표를 할 순 있는 겁니다.

하지만 투표에 앞서 경영계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사용자위원들이 밤늦게라도 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늘 마지막 회의를 거쳐 내일까지 최저임금액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