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국회의장에 문희상 의원 선출…'협치' 필요성 강조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8.07.13 1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6선 문희상 의원이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공식 선출됐습니다. 국회 의장단이 구성되면서 장기간 입법부 공백 상태도 해소됐습니다.

김용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는 오늘(13일) 오전 국회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었습니다.

단수 후보로 추천된 더불어민주당 출신 6선 문희상 의원이 총 275표 중 259표를 얻어 당선됐습니다.

문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으로 의장직을 수행하며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입니다.

문희상 신임 의장은 지난 전반기가 청와대의 계절이었다면 이제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한다며 의회정치 활성화를 내세웠습니다. 또 협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여야 합의에 따라 국회부의장은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과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으로 정해졌습니다.

국회 의장단이 선출되면서 20대 국회 전반기가 종료된 이후 계속되던 입법부 공백 사태도 46일 만에 해소됐습니다.

국회는 다음 주 초 다시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또 이달 안에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경찰청장 내정자 인사청문회도 함께 진행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