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장관 "폼페이오 신뢰…북핵보도 전부를 믿진 말라"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7.13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재무장관 "폼페이오 신뢰…북핵보도 전부를 믿진 말라"
미국 행정부의 대북 경제 제재 주무 기관인 재무부 스티브 므누신 장관은 "대북 제재 효과로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나와서 핵무기를 포기하겠다고 동의하게 됐다"며 현재로선 "제재를 완화할 계획이 없으며, 도리어 그 반대"라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의 대외 무역분쟁을 주로 다룬 하원 청문회에서 앤디 바 의원이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에 관한 최근 미국 언론 보도들을 가리키며 "제재 페달에서 발을 떼지 말라"고 촉구한 데 대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그러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국 정부의 (북한 비핵화) 노력을 이끄는 데 최상의 적임자라는 점을 굳게 믿고 있다"고 강조하고 "우리는 정기적으로 이 문제에 관해 얘기를 나누고 있다"며 "언론 보도 전부를 믿지는 말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