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삼성이 세계 1위 된 건 협력업체 쥐어짜고 쥐어짠 결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7.13 1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영표 "삼성이 세계 1위 된 건 협력업체 쥐어짜고 쥐어짠 결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삼성이 글로벌 1위 기업이 된 것은 1∼3차 협력업체들을 쥐어짜고 쥐어짠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13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의 주최로 열린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대기업의 과실이 노동자의 임금으로 환원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 1996년부터 2016년까지 20년 동안 우리나라 가계소득은 8.7% 감소했지만 기업소득은 8.4% 증가했다"며 "삼성이 글로벌 기업이 되는 동안 우리나라 가계는 더 가난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기업의 임금소득 기여도는 굉장히 낮은데도 기업의 조세부담은 오히려 가계에 비해 낮다"며 "삼성이 지난해 60조 원의 순이익을 냈는데 여기서 20조 원만 풀면 200만 명한테 1천만 원을 더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중소기업 경영자에게는 직접적 부담일 테지만 중소기업이나 영세자영업자의 지급능력을 높이는 정책 또한 추진 중"이라며 "대기업의 단가 후려치기 등을 근절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고용지표 악화와 관련해 "저출산과 생산인구 감소 등 구조적 문제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며 "마치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고용 쇼크'가 발생했다는 지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20대 전반기 국회는 식물국회, 방탄국회의 연속이었다"며 "후반기 국회는 180도 달라진, 일하는 '민생 국회'를 만들자"고 야권에 호소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상임위원회 정수조정 협상이 아직 진행 중"이라고 소개한 뒤 "오는 16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바로 상임위가 가동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