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적국"이라는 미국인 46%로 하락…5년전보다 12%P↓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7.1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미국인의 인식이 전보다 덜 부정적으로 바뀌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이 지난 2∼8일 미 전역의 18세 이상 성인 1천291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한 결과 '북한은 적국'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6%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극에 달했던 2013년 58%에서 12%포인트 떨어진 것입니다.

북한을 '동맹 또는 우호적인 나라'라고 답한 미국인은 2013년 10%에서 올해 17%로 눈에 띄게 증가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인식이 가장 많이 바뀐 계층은 공화당 지지자들입니다.

북한이 적이라는 응답자 비율은 2013년 64%에서 올해 42%로, 북한이 우호적인 나라라는 응답자 비율은 2013년 8%에서 올해 20%로 각각 변화했습니다.

반면 '북한은 적국'이라는 민주당 지지층은 5년 전(54%)이나 지금(52%)이나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