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계엄령 문건' 의혹 전면 부인…수사단 "민간 검찰과 협조"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07.13 0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등에 대한 군 검찰의 독립적인 수사단이 꾸려지고 있는데요. 이 실체를 밝히려면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민간인 한민구 씨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어서 민간 검찰과도 협조할 방침입니다. 한 전 장관 측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면서 조사를 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태훈 국방 전문 기자입니다.

<기자>

전익수 특별수사단장은 현재 수사단 구성 작업이 한창이고 다음 주부터 본격 수사에 나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민간인 수사도 할 거냐는 질문에 "진행 상황을 보면서 민간 검찰과 협조할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한민구 전 국방장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열어 둔 겁니다.

수사의 핵심은 문건 작성 경위, 특히 윗선의 존재 여부, 또 구체적인 병력 동원 계획이 언급된 이유를 규명하는 겁니다.

특별수사단은 한 전 장관 등이 박근혜 정권 청와대의 안보실과 경호실, 또 민정수석실로부터 계엄 관련 지시를 받은 적이 있는지를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 전 장관과 기무사 측은 현재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시간 장소가 공개되는 국방부 공식 회의를 통해 작성 지시와 보고가 이뤄졌고 문건 자체도 비밀문건이 아닌 평문으로 다뤘다며 공개회의에서 평문으로 계엄령 실행을 협의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반박하고 있습니다.

[전 국방부 고위관계자 : 그런 (공식회의) 과정에서 별도로 어떤 목적을 가지고 그런 건 아니고…]

한 전 장관은 또 SBS 전화 취재에 자신은 국방부 조사를 받아야 해 말을 아껴야 한다며 특별수사단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