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고용부진-최저임금' 관련성 첫 언급…"신축적 검토 필요"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8.07.13 0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최근의 고용부진, 그러니까 일자리 가뭄에 영향이 있다고 직접 거론했습니다. 어려운 업종과 연령층까지 직접 언급하면서 부작용을 구체적으로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심각한 경제상황 때문에 정부 스스로 정책조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5개월 연속 심각한 고용부진이 이어지자 경제현안간담회를 긴급 소집했습니다.

경제관계 장관들과 윤종원 신임 청와대 경제수석도 참석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일부 업종과 연령층의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도소매나 숙박, 음식업 이런 일부 업종에 일부 영향이 있지 않았나 하는 부분과 젊은 층, 55세에서 64세 그런 분들에게는 영향이 있다는 생각이 들고…]

지난 5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속도 조절 필요성을 언급한 적은 있지만, 구체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부총리는 또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 원을 달성한다는 현 정부의 목표에 대해서도 신축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취약계층과 업종에 미치는 일부 영향, 사업주의 시장에서의 수용 능력을 감안해서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에 동행한 홍종학 중기부 장관도 "속도가 맞지 않아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이 임박한 상황에서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최저임금위원회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맹비난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