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부산시 기장군서 개최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07.12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19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부산시 기장군서 개최
▲ 2019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

대한야구 소프트볼협회와 부산시 기장군이 2019년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18세 이하 야구월드컵)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협회는 오늘(12일) "지난해 10월 보츠와나 가보로네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WBSC 총회에서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에게 대회 개최 의사를 전했다. 2016년 세계여자야구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른 부산시 기장군이 대회 유치를 강력하게 희망했다"며 "협회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유치를 신청해 결실을 봤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는 2012년 서울에서 열린 25회 대회 이후 7년 만에 다시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을 개최합니다.

대회가 열리는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는 한국에서 손꼽히는 스포츠 테마파크로 2016년 여자야구월드컵 개최에 맞춰 건립됐습니다.

관중 친화적인 필드로 구성된 현대식 다면 야구장 시설로 모든 필드가 3분 이내의 거리에 있습니다.

김응용 협회 회장은 "야구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세계 청소년 야구선수들을 위해 최상의 조건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가대표팀 운영과 지원 매뉴얼을 재점검해 더욱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가동해 한국이 우승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소년 대표팀은 1981년과 1994년, 2000년, 2006년, 2008년 등 5차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쿠바 11회, 미국 9회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우승 트로피를 들었습니다.

강백호(kt), 곽빈(두산), 양창섭(삼성) 등이 활약한 2017년 대회에서는 결승전에서 미국에 져 준우승했습니다.

홈에서 치르는 2019년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11년 만에 통산 6번째 우승에 도전합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