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선수협회, 한미협정 개정에 환영…"선수 권리 강화"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7.12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오늘(12일) 발표된 한미선수협정의 개정내용에 대해 '선수의 선택권과 계약조건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바뀌었다'며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KBO리그에서 뛰는 선수가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하려면 그동안은 이적료 최고액을 제시한 MLB 구단과 단독으로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KBO 발표에 따르면 앞으로는 계약 의사가 있는 모든 MLB 구단과 30일 동안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아울러 상한선과 하한선 등 제한이 없던 이적료는 선수와 MLB 구단의 계약 규모에 따라 일정 비율을 원소속 구단이 받는 것으로 세분화했습니다.

이에 선수협회는 "이전 포스팅제도에서 선수는 구단 선택권이 철저하게 배제된 채 계약협상을 해야 하는 불리한 위치에 놓였다"면서 "이번 개정으로 선수들이 이적료에 얽매이지 않고 성공 가능성이 큰 구단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또한 "이전 포스팅제도는 선수보다는 구단에 이익을 더 많이 가져다주는 구조였다"면서 "이번에 이적료의 기준이 된 전체 계약 규모의 20%에 비해 류현진(LA 다저스)의 경우 41%, 박병호(전 미네소타 트윈스)의 경우 51%로 우리나라 구단이 이적료를 상당히 많이 가져갔다"고 지적하며 이번 개정을 반겼습니다.

선수협회는 이번 한미선수협정 개정과 함께 KBO와 구단이 선수에게 불공정한 야구규약을 신속히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장기 FA(자유계약선수) 취득 기간과 보상제도를 비롯해 해외 진출 후 KBO리그 복귀 시 4시즌을 더 뛰어야 FA가 될 수 있다는 조항 등을 개선해야 할 불공정 규약으로 들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