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특보 속 첫 열대야…내륙 곳곳 요란한 소나기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7.12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12일)도 기온이 35도를 오르내리면서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지난밤 서울에 첫 열대야가 나타난 데 이어 당분간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첫 소식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장마가 주춤한 사이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중부지방까지 영향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에는 지난밤 기온이 25도를 웃돌면서 올 첫 열대야가 기록됐습니다. 지난해보다 하루 늦은 것입니다.

한낮에는 대전과 광주 대구 기온이 35도까지 치솟겠고 강릉은 33도, 서울은 32도까지 올라가겠습니다.

일부 중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폭염 경보와 주의보가 계속 발효 중입니다.

기상청은 당분간은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한낮에는 가능한 외출을 줄이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오후에는 일부 내륙에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지날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남해안과 제주도는 당분간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해안가 피서객들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