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질주'…도요타·랜드로버, 국내 매출 1조원 돌파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7.12 0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국산차들이 고전하는 사이 수입차는 도요타와 재규어랜드로버가 새롭게 '매출 1조원 클럽'에 가입하며 승승장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일 자동차업계와 각사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도요타는 지난해(2017년 4월∼2018년 3월) 총 1조491억원의 매출을 올려 연간 매출 1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했습니다.

한국도요타는 2013년 매출이 4천431억원에 그쳤으나 이후 2014년 5천387억원, 2015년 5천969억원, 2016년 8천562억원, 2017년 1조491억원으로 해마다 늘었습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도 지난해(2017년 4월∼2018년 3월) 1조177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연간 기준 1조원을 처음으로 넘겼습니다.

2012∼2017년 연간 매출은 2천91억원, 3천367억원, 4천740억원, 7천476억원, 9천198억원, 1조177억원을 각각 기록하며 6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독일 3사를 제외한 다른 수입차 브랜드가 연간 매출 1조원을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산차 판매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데다 '디젤 게이트' 여파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판매를 중단한 데 따른 반사효과까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BMW 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 독일 3사는 2012년 이미 매출 1조원을 돌파했습니다.

특히 벤츠 코리아는 작년 매출(4조2천664억원)이 4조원을 넘겼습니다.

현대·기아차를 제외하고 국산·수입차를 통틀어 처음 나온 기록입니다.

BMW 코리아도 지난해 매출 3조6천337억원을 달성하며 2년 연속 3조원대를 달성했습니다.

벤츠 코리아와 BMW 코리아의 작년 매출은 르노삼성(2조9천716억원)과 쌍용차(2조7천322억원), 한국GM(2조7천145억원) 등 국산차 3곳의 국내매출을 훌쩍 뛰어넘습니다.

2017년 전체 수입차 브랜드의 연간 매출은 총 12조2천766억원으로 전년 대비 5.3% 증가했습니다.

전체 매출은 기아차의 지난해 국내 매출(12조5천458억원)에 육박하며, 증가율은 국산차(0.3%)를 훨씬 웃돕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를 제외하고 모든 수입차 브랜드가 플러스 성장했습니다.

브랜드별 성장률은 벤츠코리아 12.6%, BMW 코리아 17.4%, 한국도요타 22.5%,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10.6%, 혼다코리아 48.6%, 포르쉐코리아 5.9%, 볼보코리아 33.3% 등입니다.

국내 매출액 기준 업체별 순위는 1위 현대차, 2위 기아차에 이어 벤츠 코리아가 2년 연속 3위를 차지했다.

BMW 코리아는 6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수입차는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판매 재개에 힘입어 매출이 더 큰 폭으로 성장할 전망"이라며 "반면에 국산차는 군산공장 폐쇄 사태를 겪은 한국GM의 부진 등으로 매출이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