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 속 열대야 시작…전국 곳곳 '폭염특보'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7.12 0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부 중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폭염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서울 등 일부 대도시에는 밤새 기온이 25도를 웃돌면서 열대야가 이어졌고 낮에는 대전과 전주, 대구 기온이 35도, 강릉 33도, 서울은 32도까지 올라가겠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은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관리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한낮에는 가능한 외출을 줄이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경기 북부 내륙과 강원 영서와 경북 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서해안과 내륙에는 아침까지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어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남해안과 제주도는 당분간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고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어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