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영화제 첫 남북문화교류…북한 영화 9편 공개 상영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8.07.10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모레(12일)부터 열리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북한 영화가 최초로 공개 상영됩니다.

부천영화제사무국은 정부로부터 북한영화 9편의 공개상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영화제 측은 '북한영화 특별상영' 프로그램을 통해 2016년 평양국제영화축전 최우수영화상과 여배우연기상을 받은 '우리집 이야기'를 포함해 장편 3편과 단편 6편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이번 특별상영은 4·27 판문점 선언 이후 공식적인 북한영화 최초 상영입니다.

제한상영이라는 기존의 상영관례를 깨고 북한 영화가 자유롭게 남측 관객들을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재 북한영화나 영상물은 관계 법령상 '특수자료'에 해당해 엄격히 상영이 제한됩니다.

상영이 허가된 경우도 엄격한 절차와 과정을 거쳐 선별된 사람만 영화를 볼 수 있는 자격을 주는 '제한상영'이 보편적입니다.

부천영화재 측은 올해 초 통일부의 사전접촉 승인을 받아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에 작품상영 허가와 감독, 배우 등의 초청장을 전달했지만, 답은 아직 받지 못했습니다.

영화제 측은 영화 상영과 함께 포럼 두 개를 마련해 전문가들과 함께 북한영화를 집중 조망할 예정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