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재기 차단한다…심야 차트 운영 11일부터 중단

음콘협 "음원 차트 신뢰도가 높아질 것"

SBS뉴스

작성 2018.07.09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가 심야시간대에 실시간 차트를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가온차트정책위원회(이하 정책위)는 "오는 11일부터 새벽 1시부터 오전 7시까지 차트를 운영하지 않는 이른바 '차트 프리징'(chart freezing)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정책위는 "음원 소비량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심야시간대를 노린 음원 사재기 시도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며 "실시간 음원차트의 순기능인 신속한 음원 정보 제공 역할은 남길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정책위는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벅스, 소리바다, 엠넷닷컴 등 6개 음원서비스 사업자와 오프라인 음반제작·유통사가 참여하는 협의체다.

이번 결정은 가수 닐로의 가파른 음원 차트 역주행이 발단이 됐다.

지난해 10월 31일 발매된 닐로의 '지나오다'는 특별한 화제성 없이 지난 4월 멜론 600위에서 1위로 올라섰고, 아이돌의 음원이 강세인 새벽 시간대에 트와이스, 엑소 첸백시, 빅뱅 등 유명 그룹을 제쳤다.

이에 '유령 아이디로 스밍(스트리밍)을 돌렸다', '음원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은 문화체육관광부에 진상조사를 요청했다.

가온차트를 운영하는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최광호 사무국장은 "심야시간대 음원 사재기 시도를 원천 차단하면 음원 차트의 신뢰도가 높아지고 나아가 산업의 신뢰도가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