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년' 정현백 장관 "차별 없는 나라, 성평등으로 완성"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8.07.09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임 1년 정현백 장관 "차별 없는 나라, 성평등으로 완성"
취임 1주년을 맞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급변하는 시대 속에서 성차별과 성희롱·성폭력 문제 등의 과제를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9일) 오전 여가부 직원조회에서 "문명사적 전환기, 민족사적 전환기에 있는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 차별 없는 나라, 공정한 나라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그 나라는 성평등으로 완성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거대한 전환기를 맞아 여가부가 새로운 사회를 여는 담론의 창안자이자 유포자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정 장관은 "지금 우리는 여가부가 생긴 이래 가장 커다란 도전과 기회를 마주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시대가 던지는 주요한 과제를 누구보다 앞장서 고민하고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투 운동, 디지털 성범죄, 급변하는 가족현실, 성별 간 혐오와 갈등, 낙태문제 등 모든 것이 폭넓은 사회적 토론과 합의 없이는 해소될 수 없는 일들"이라며 여가부가 문제들의 한가운데에서 이를 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한 소통하고 대화하는 부처, 내부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는 부처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그는 "촛불시민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지향하는 이념과 정책만이 아니라 일상의 관행과 태도도 이전과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점에서 취임 초 여가부의 내부민주주의를 거론했고 앞으로도 일하는 방식과 지향하는 정책 내용 모두 더욱 적극적으로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시민운동가이자 역사학자 출신인 정 장관은 지난 7일 취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