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현충원 찾아 DJ·YS 묘소 참배…"평화·민생 완수"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6.15 11:25 수정 2018.06.15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15일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고(故) 김대중(DJ)·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지방선거에서 역대 최대 승리를 거둔 성과를 두 전직 대통령 묘소를 찾아 보고하는 취지의 행사였습니다.

또한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의 첫 만남이기도 합니다.

현충원 참배에는 이재명(경기지사)·박남춘(인천시장)·이시종(충북지사)·양승조(충남지사)·허태정(대전시장)·이춘희(세종시장)·송하진(전북지사)·김영록(전남지사)·이용섭(광주시장)·오거돈(부산시장)·송철호(울산시장)·최문순(강원지사) 등 12명의 광역단체장 당선인이 함께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전날 현충원을 참배했고,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은 지역 당선인사 등을 이유로 함께하지 못했습니다.

추 대표는 충혼탑 앞에서 묵념한 뒤 방명록에 '평화와 민생을 완수하겠습니다'라고 썼습니다.

추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방선거 승리는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에 맞서 싸운 두 분(김대중·김영삼) 대통령께서 뿌려놓으신 민주주의와 평화의 씨앗이 열매를 맺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로 6·15 남북공동선언 18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 "6·15와 10·4 선언이 없었다면 판문점선언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 외교를 계속하고 있고, 내실 있게 민주당이 뒷받침할 수 있는 힘을 (민심이) 주었기에 평화와 민생을 일으키는 원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추 대표 등 지도부와 당선인들은 국회로 이동해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을 열었습니다.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더 정의롭고, 평화롭고,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두렵지만 겸허한 마음으로 책임과 소명을 다 할 것임을 국민 앞에 다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를 위해 민생 안정, 기득권 내려놓고 권력 나누기, 소통, 공정·투명한 행정,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 열기 등을 약속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