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현충원 참배…야권, 연이어 '대책 회의'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6.15 1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국민의 선택]

<앵커>

6·13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승리한 여당과 참패한 여권의 행보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현충원을 참배하면서 전직 대통령들에 보고를 했고, 야당은 잇따라 회의를 가지며 향후 대책을 논의합니다.

민경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추미애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오늘(15일) 오전 국립 현충원을 찾아 김영삼 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추 대표는 국민이 평화와 민생 경제에 손을 들어주셨다며 약속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후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지방선거 참패 후 대책을 논의합니다.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주요 당직자들이 총사퇴하면서 생긴 리더십 공백을 어떻게 채울지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걸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초선의원들은 중진 의원들이 책임지고 21대 총선 불출마 등 결단을 내리란 내용의 성명을 냈습니다.

이들은 비상 의원총회 직후 따로 초선 의원모임을 갖기로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오늘 오전 선대위 해단식을 겸해 국회의원 최고위원 연석회의를 가졌는데, 박주선 공동대표도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김동철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한 비대위 체제로 당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야권의 지방선거 참패 후폭풍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계개편 움직임도 가속화 할 걸로 보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