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기업 여름 보너스 평균 940만 원…사상 최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15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대기업 사원들은 올해 여름 사상 가장 두둑한 보너스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게이단렌이 종업원 500명 이상의 도쿄 증시 1부 상장 기업 25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올 여름 보너스 지급액은 평균 96만7천 엔(약 946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금액 기준 작년보다 6.71% 증가한 것으로 1959년 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액으로, 96개사가 조사에 응했습니다.

작년에는 5년만에 여름 보너스 지급액이 감소했으나 2년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경영실적이 호전된데다 올해 노사협상(춘투)에서 정부와 게이단렌이 이례적으로 "3% 이상"의 임금인상 수치목표를 제시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업종별로는 인력부족이 심각한 건설업이 157만3천957 엔(약 1천54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가 106만1천566 엔(약 1천38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14개 업종 중 종이·펄프와 시멘트를 제외한 12개 업종의 보너스 지급액이 늘었고, 증가율로는 철강이 17.71%로 가장 높았고 이어 건설업 10.7%, 자동차 6.27% 등이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올해 노사협상에서 3% 이상의 임금인상을 게이단렌에 요청했습니다.

4월에 발표된 임금인상률은 2.54%로 정부의 목표치에 미치지 못했으나 게이단렌 관계자는 아사히 신문에 "이런 추세라면 겨울 보너스도 3% 이상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니시니혼 시티은행이 후쿠오카현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름 보너스 사용계획 인터넷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1.2%가 "저축"을 들고, "여행·레저"가 26.2%로 2위를 차지했으나 1위 저축과의 차이가 컸습니다.

저축하는 목적을 물은 데 대해서는 가장 많은 53.8%가 '장래 생활비에 쓰려고'를 꼽았고 이어 '노후자금 준비'(31.1%), '장래 교육비'(27.8%) 등의 순으로 나타나 장래에 대한 불안으로 저축을 우선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조사 대상과 방법이 바뀌어 단순비교는 어렵지만 작년과 재작년 조사에서도 여름 보너스 용도로 '저축'을 꼽은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