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까칠한' 북한 육군 중장 "다신 이런 회담하지 맙시다"…무슨 일이?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15 11:55 수정 2018.06.15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4일) 북측 판문점에서는 10년 6개월 만에 남북 장성급 회담이 열렸습니다.

11시간 가까운 회의 끝에 군 통신선 완전복구에 합의했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시범적으로 비무장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오전 10시 남북장성급 회담 모두발언 때만 해도 북측이 2007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평양에 심은 소나무의 현재 사진을 보여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습니다. 

회담 막바지엔 팽팽한 신경전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북한 육군중장은 "다시는 이런 회담하지 말자"는 말까지 했습니다. 

대체 어떤 상황이었을까요? 영상으로 보시죠. 

(구성 : editor C, 영상 편집 : 이은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