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지하철 토끼남'의 특별한 외출 뒤 숨은 진실 추적

SBS뉴스

작성 2018.06.15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궁금한 이야기 Y, 지하철 토끼남의 특별한 외출 뒤 숨은 진실 추적
SBS ‘궁금한이야기 Y’가 토끼와 함께 지하철을 탈 수밖에 없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지난 5월, 몇 장의 사진이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사진들에는 공통적으로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특이한 점은, 남자의 옆에 강아지처럼 목줄을 멘 토끼가, 또 남자의 머리 위에는 새 한 마리가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사진속에는 토끼와 거북이를 동시에 데리고 있기도 했다. 독특한 행색의 그를 바라보는 사진 속 할아버지의 황당한 표정은 누리꾼들의 공감과 함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데, 토끼를 키우는 사람들과 수의사들은 이 사진이 마냥 황당하고 웃기지만은 않다고 말한다. 토끼는 매우 예민한 동물이기 때문에, 지하철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이 토끼에게는 학대에 가까운 고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속 남자가 토끼를 학대하고, 이로 인해 사망하게 되면 또 다른 토끼로 바꾸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다.

남자는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 그가 정말 동물들을 학대하고 있는 것일까? 그러나 그를 직접 목격했다는 또 다른 이의 이야기는 사뭇 달랐다.

익숙하게 앞서가는 토끼를 뒤따르는 남자의 모습이 마치 강아지를 산책시키듯 자연스러웠다는 것이다. 둘 중 어느 얘기가 사실일까? 사진 속 남자, ‘토끼남’은 왜 동물들을 데리고 지하철역을 전전하는 것일까?

그에게 직접 사연을 물어보기 위해, 제작진은 ‘토끼남’ 찾기에 나섰다. 제보에 의하면, 그가 자주 목격되는 곳은 동묘앞역, 서울역, 청량리역 등 주로 지하철 1호선에 위치한 역사였다.

그 중에서도 특히 청량리역에서 그를 봤다는 사람들이 많았다. 제작진은 청량리역 일대 탐문을 통해, 그가 인근에 위치한 고시원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러나 제작진이 해당 고시원을 찾아갔을 때, 그는 불과 10일 전에 모든 짐을 놔둔 채 그곳을 떠난 상태였다. 그는 왜 이렇게 갑작스럽게 거주지를 옮긴 것일까?

제작진은 ‘토끼남’에 대해 검색하던 중, 그의 SNS를 통해 그가 대전으로 이사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이번에는 그를 만날 수 있을까? 그렇게 찾아간 대전역에서 얼마나 기다렸을까, 드디어 ‘토끼남’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오늘(15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궁금한이야기 Y’에서는 지하철 토끼남, 그의 특별한 외출 뒤에 숨은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SBS funE 김재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