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경매 '결전의 날'…이통 3사 수싸움 돌입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15 0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가 15일 막을 올립니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이날 오전 9시 전후로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지하 1층에 마련된 경매장에 입실해 치열한 수 싸움에 돌입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놓은 경매 대상은 3.5㎓(기가헤르츠) 대역 280㎒(메가헤르츠)폭, 28㎓ 대역 2천400㎒폭 등 총 2천680㎒폭입니다.

3.5㎓ 대역은 10㎒씩 28개, 28㎓ 대역은 100㎒씩 24개 블록으로 나뉘어 경매에 부쳐집니다.

최저경쟁가격(시작가)은 3.5㎓ 대역 2조6천544억 원, 28㎓ 6천216억 원 등 총 3조2천760억 원으로, 블록당 가격은 각각 948억 원, 259억 원입니다.

한 사업자가 낙찰받을 수 있는 주파수 총량은 3.5㎓ 대역 100㎒폭, 28㎓ 대역은 1천㎒폭으로 제한됩니다.

경매는 3.5㎓와 28㎓ 대역이 동시에 진행되나 격전지는 전국망 구축에 유리한 3.5㎓ 대역이 될 전망입니다.

경매는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에 이어 블록 위치(순서)를 결정하는 2단계로 진행됩니다.

1단계는 최저 경쟁가로 시작해 3사가 제출한 총 블록 양이 공급량과 일치할 때까지 최대 50라운드까지 진행되고, 50라운드를 넘으면 밀봉입찰로 넘어갑니다.

라운드마다 정부가 제시하는 시작가는 1% 한도 안에서 0.3∼0.75%씩 오르고, 이통사는 '금액선택입찰'을 통해 정부의 제시가보다 낮은 희망 가격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단, 금액 선택 입찰을 할 경우 희망 블록 수는 줄여야 합니다.

2단계 위치 경매는 밀봉입찰 방식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되고, 3사는 상·중·하단 대역별 희망가를 제출하며, 총 6개의 조합 중 최고가 조합이 낙찰됩니다.

경매장은 경매가 끝날 때까지 24시간 출입이 통제되고, 정부와 보안업체 등 총 25명의 운영요원이 현장에 배치됩니다.

경매는 오후 5시까지 진행되고, 1단계는 라운드당 1시간씩 하루 최대 6라운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단계 경매는 오후 3시 이전에 1단계 경매가 끝날 경우에만 당일에 진행되고, 아니면 다음 날(주말 제외)로 넘어갑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