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中, 완전한 비핵화 후 대북제재 완화 동의"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6.15 0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우리나라에 왔다가 어제(14일) 바로 중국으로 날아갔습니다. 중국이 슬슬 북한에 제재를 풀어주겠다는 뜻을 내비쳤는데, 그건 안된다, 핵을 완전히 포기하고 난 뒤에야 제재를 풀 수 있다는 확답을 받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베이징 편상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국을 거쳐 중국을 방문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과정에서 중국이 도움을 준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지만, 북한 문제에는 할 일이 많다며 비핵화에는 여전히 위험요소가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회담 뒤 이뤄진 기자회견에서는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는 적절한 시점에서만 대북제재를 완화하는데, 중국도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美국무장관 : (한중일) 세 나라는 비핵화가 실제로 완수될 때까지 대북제재가 유지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정했습니다.]

중국은 북미회담 직후부터 제재 자체가 목적은 아니라며,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해 왔지만 이번에는 별다른 언급이 없었습니다.

대신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 해결의 정확한 궤도에 올려놓았다며 지지와 환영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체재 구축 과정에 응당해야 할 역할을 할 것이며 중국 역할론도 분명히 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마친 폼페이오 장관은 양제츠 정치국 위원과 시진핑 국가주석을 잇따라 접견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