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UN 총회서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6.15 05:10 수정 2018.06.15 0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9월 중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초청될 경우 현지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총회에 김 위원장을 초청해 김 위원장이 연설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다른 선택지들과 함께 이러한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아베 일본 총리가 8월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 9월 11~1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는 안 등도 함께 염두에 두고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관저에서 자민당 전직 의원과 만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다면적이고 중층적으로 생각해 가겠다"면서 다양한 안을 두고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겠다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김 위원장과 각각 정상회담을 한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일 회담의 중재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통신은 회담이 성사되면 아베 총리가 북일 평양선언을 존중한다고 밝히는 한편 납치·핵·미사일 문제가 포괄적으로 해결돼야만 국교정상화와 경제협력을 행하겠다는 의사를 직접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김 위원장과 반복적으로 회담을 하고 자신이 직접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