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과 함께!] "개막식부터 무려 5골이 쏟아집니다!" 박지성·배성재 판타스틱 해설 듀오로 보자!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15 03:56 수정 2018.06.15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감뉴스이 기사 어때요?
※ SBS 뉴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박지성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보는 '박지성과 함께!'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두 '황금 콤비'의 생생한 러시아 현장 중계 모습을 SBS 뉴스와 함께 만나보세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개최국 러시아가 12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를 완파했습니다.
 
러시아는 오늘(15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5 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개최국 자격으로 이번 월드컵에 자동 진출한 러시아는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월드컵 무대에서 승리를 따냈습니다.

2006년 독일 대회와 2010년 남아공 대회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러시아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지만 2무 1패에 그쳤습니다.
 
러시아는 개최국이 개막전을 치르기 시작한 2006년 독일 대회부터 이어진 '개최국 개막전 무패'의 전통도 이어갔습니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알렉산드르 골로빈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유리 가진스키가 헤딩골로 골망을 흔들며 리드를 잡았습니다.
 
가진스키는 이번 대회 1호 득점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러시아는 전반 22분 공격형 미드필더 알란 자고예프가 볼을 쫓는 도중 왼쪽 허벅지에 통증 때문에 쓰러져 교체됐는데 대신 투입된 데니스 체리셰프가 러시아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습니다.
 
전반을 2 대 0으로 마친 러시아는 후반 26분 교체 멤버 아르툠 주바가 골로빈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후반 추가시간에 체리셰프와 골로빈이 연속골을 터뜨려 5대 0 대승을 완성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