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식 공연한 로비 윌리엄스 '가운뎃손가락 욕설' 논란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8.06.15 0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월드컵 개막식 공연한 로비 윌리엄스 가운뎃손가락 욕설 논란
러시아 월드컵 개막 공연에 나선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방송 중계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 논란입니다.

윌리엄스는 현지시각으로 어제(14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 앞선 축하공연에서 자신의 노래 '록 디제이'를 부르다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들었습니다.

AP 통신은 전파를 타고 고스란히 생중계된 윌리암스의 행동에 대해 '전 세계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